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11-14 15:23:0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4743주소복사

방준혁 "차세대 게임은 장르 융합 필요"

"근무환경 변화로 빠른 개발 경쟁력 잃어"

넷마블 권영식 대표, 방준혁 의장.

"차세대 게임은 장르적 융합이 필요하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 방문해 이 같이 말했다.

방준혁 의장은 이날 지스타 넷마블 부스에 직접 방문해 관람객들이 자사의 게임을 시연하는 것을 직접 지켜보고 권영식 넷마블 대표와 한참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방 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 게임 두 개를 봤는데 다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방 의장은 "근무환경 변화 등으로 예전처럼 빠른 게임 개발이 경쟁력이 될 수 없다"며 "넷마블은 현재 웰메이드 게임을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같은 개발 기조가 궁극적으로 회사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향후 게임 시장 변화도 진단했다. 방 의장은 MMORPG(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의 한계를 언급하면서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하고 장르의 융합도 필요하다"며 "넷마블은 'A3:스틸얼라이트(A3: STILL ALIVE)'와 '마나스트라이크' 등으로 융합 장르를 도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래 게임 시장은 융합 장르 게임으로 전환될 것이라 생각하고 넷마블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웅진코웨이 인수 추진과 관련해서는 "전시장에 왔기 때문에 게임 이야기만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올해 개최하지 않은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 넷마블 전략기자간담회)는 "내년 초에 개최할 예정"이라고 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