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3-19 17:44:54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2637주소복사

'오버워치 리그' 밴쿠버, "우리가 패배할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

오버워치 리그에 새로 합류하고 시즌 전승 기록하며 '파란'

오버워치 리그에 새로 합류한 '밴쿠버 타이탄즈(이하, 밴쿠버)'가 시즌 전승을 기록하며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전원 한국인 선수로 구성돼 디비전 선두 자격으로 스테이지 1 플레이 오프 진출권을 확보한 밴쿠버를 만났다. 스테이지1 플레이오프를 앞둔 19일 '밴쿠버 타이탄즈'는 블리자드 코리아 사옥에서 화상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인터뷰는 권양원 코치, '서민수' 서민수 선수, '트와일라잇' 이주석 선수가 참석했다.

밴쿠버 타이탄즈 권양원 코치, '서민수' 서민수, '트와일라잇' 이주석

- 데뷔 시즌부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소감은

권양원 코치: 컨텐더스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고, 사실상 리그를 가면 좋은 성적을 거둘 거라고 생각했다. 당연한 결과라 생각한다.

서민수: 리그에 나오게 된다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다짐을 했는데,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감명 깊다.

이주석: 리그에 가서도 잘할 수 있는 믿음은 있었는데, 전승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기분이 색다르다.

- 라이벌로 꼽는 팀이나 선수가 있다면

권양원 코치: 확실히 샌프란시스코 쇼크팀이 가장 잘한다고 생각한다. 뉴욕도 잘하는데, 과연 우리 선수들이 패할까 싶다.(웃음)

이주석: '쪼낙' 방성현이 제일 잘한다고 생각한다. 프로 선수가 되기 전부터 경쟁전에서도 두각을 나타냈고, 피지컬도 월등히 뛰어나기 때문이다.

서민수: 뉴욕의 '넨네' 정연관 선수를 라이벌로 꼽고 싶다. 확실히 뉴욕팀 스타일에 맞게 안정적이면서 위협적이기까지 하다.

- 밴쿠버는 현 메타에 가장 좋은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다만 상대가 딜러 위주 운영을 보이면 취약점이 노출되는데

권양원 코치: 딜러 위주 운영은 현 메타를 부수기 위해 나온 조합이기 때문에 어려운 건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를 부수지 못했기 때문에 위협적이지는 못했다.

- 미국 생활은 어떤지?

서민수: 미국에 와서 가장 좋은 것은 제 기준에서 가장 좋은 집과 쉐프의 음식을 먹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이 그립지 않도록 대우를 받기 때문에 미국에 더욱 빨리 적응하고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 오버워치 리그 중계진인 울프 슈뢰더가 이주석을 세계 최고의 젠야타로 평가했다

이주석: 울프에게 고맙지만 아직 모르겠다. 세계 원탑이라고는 아직 말할 수 없을 것 같다.

- 같은 팀 '범퍼' 박성범의 공격적인 플레이가 양날의 검인데, 어떻게 판단하고 있나

권양원 코치: 지금 상태로 충분하다. 자기 피드백을 잘하고 팀원들이 든든하게 지지해주기 때문에 별 걱정이 없다.

- 청두 헌터즈와의 경기에서 흔들리는 모습이 있었다.

권양원 코치: 결국 승부는 현 메타를 더욱 잘하는 것에서 갈린다고 생각한다. 같은 조합을 해도 이길 자신이 있다.

- 박성범의 저돌적인 플레이가 나올 때마다 하고 싶은 말은?

이주석: '범버'에게 가장 맞는 플레이라고 생각한다. 흥분만 가라앉힌다면 더욱 좋은 플레이가 나올 것 같다.

서민수: 그런 공격적인 플레이 덕분에 팀원들이 활약할 수 있는 '각'이 나온다. 나 또한 흥분을 조금 가라앉히면 좋을 것 같다.

- 뉴욕의 약점은 뭐라고 생각하나?

이주석: 거기는 '쪼낙' 방성현 선수만 잘하는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쪼낙' 선수가 동시에 약점이 된다고 생각한다.

권양원 코치: 뉴욕보다 우리 팀원들이 더 잘하는 게 가장 큰 강점이라 생각한다.

- 연고 도시인 밴쿠버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권양원 코치: 비가 오는 것만 빼면 괜찮다. 나중에 선수들과 함께 밴쿠버를 방문해서 팬미팅을 열고 싶다. 

- 컨텐더스에서 러너웨이 2기가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오버워치 리그에서 만나보고 싶은 선수가 있나?

이주석: '매그' 김태성을 만나고 싶다. 나이가 한참 남았지만 테스트를 볼 때도 가장 강력하게 추천하는 선수 중 하나다. 

서민수: '희수' 정희수를 꼽겠다. 나이가 안되지만, 컨텐더스 우승 자리야와 한 번 붙어보고 싶다.

- 바티스트에 대한 평가는?

이주석: 스킬 자체는 마음에 들고 현 메타인 '고츠'를 막을 수 있을 것도 같다. 하지만 기본 공격이 3점사라 아쉽다. 개인적으로 3점사를 좋아하진 않는다. 그러나 나쁘지 않은 힐러로 많이 쓰일 것 같다.

- 가장 자신있는 전장은?

이주석: '눔바니'를 좋아한다. 2층도 많고 통로가 많아 암살하기가 쉬워서다.

허민수: '감시기지 지브롤터'가 리그 맵풀에는 없지만 경쟁에서는 딜러를 많이 쓰는 맵이기 때문에 가장 좋아한다. 

- 밴쿠버 전신 러너웨이의 '러너'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권양원 코치: 일단 상병 축하한다. 러너형 만큼 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두팀 모두 조별 예선부터 한번도 지지 않았기 때문에 서로 잘될거라 확신한다.

서민수: 나를 뽑아준 게 러너형이다. 덕분에 밴쿠버에서 활동하고 있고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이주석: 이제는 남이지만 마음속에서는 여전히 1등이다.

- 이제는 컨텐더스가 온라인에서 진행된다. 오프라인 시절에서 강점이 있다면?

이주석: 함성 소리도 크고 선창도 같이 해줘서 힘이 많이 됐다. 리그 와서는 화력이 약해졌는데 당시의 그런 열기가 그립다.

서민수: 그게 대회라고 생각한다. 팬이 없으면 프로게이머도 없다. 나는 팬이 있어야 더 잘할 수 있고, 없으면 대회가 아닌 느낌이 들 것 같다.

- 팬들에게 한마디 부탁한다.

권양원 코치: 팬분들이 우리 경기를 챙겨보시는 것을 당연히 알고 있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 

서민수: 응원해주는 팬들이 정말 고마운 게, 우리가 게임하는 시간대가 새벽과 아침인데 챙겨봐주는 것에 대해 이 자릴 빌어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이주석: 응원해 힙입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