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4-14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8687주소복사

[롤챔스 결승] '프레이' 카이사, 경기 휩쓸어... 킹존 3세트도 승리

아프리카, 정글 변경했지만 미드 교전에서 분위기 내줘

14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롤챔스 스프링' 결승전 3세트에서 킹존 드래곤X가 아프리카 프릭스를 이전 세트에 이어 따내며 분위기를 확실히 가져왔다.

3세트에서 아프리카 정글은 '스피릿' 이다윤에서 '모글리' 이재하로 교체했다.

2분경 '모글리' 이재하의 스카너가 탑 갱킹에 성공해 킹존 '칸' 김동하의 초가스를 따냈다. '칸'은 앞서 갱킹에서 점멸에 빠진 '기인' 김기인의 사이온을 '피넛' 한왕호의 트런들과 함께 잡아내며 탑 라인 균형을 맞췄다.

16분경 미드 지역에서 한타가 진행됐고 서로 1대 1교환이 진행됐다. 이어 18분경 '투신' 박종익의 탐 켄치를 따내면서 드래곤 트라이했지만 아프리카 4인이 합류하며 허무하게 내주게 됐다.

아프리카는 탑 1차 타워를 밀어내고 '칸' 김동하의 초가스를 따내는데 성공, 2차 타워까지 연속해서 파괴하며 차이를 벌렸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아프리카는 3번째 드래곤 버프까지 획득했지만 '기인' 김기인의 사이온을 잃었다. 곧바로 펼쳐진 미드 교전이 아프리카에게 불리한 양상으로 흘러가며 킹존은 이를 놓치지 않고 분위기를 역전시켰다.

초조해진 아프리카는 바론 트라이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3인이 처치당해 2차 미드 타워까지 파괴되는 치명상을 입었다.

이후 킹존은 한타 교전에서 조금씩 이득을 챙겼고 34분부터 시작된 탑 지역에서 미드까지 이어진 교전에서 아프리카를 몰살시키며 미드 억제기까지 미는데 성공했다.

계속되는 교전에서 프레이의 압도적인 딜량이 특히 주목받았다. 탄력을 받은 킹존은 37분경 바론 버프를 획득하고 스노우볼을 굴려나가며 넥서스를 파괴하고 3세트 승리를 거머쥐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