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4-10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8625주소복사

넥슨 '카트라이더' 中 유저 대표단 한국 방문... 상호간 리그 발전 위한 교류

중국 대표단 양일간 방문 "리그 운영 매끄러워 존경심 들었다"

넥슨은 한국과 중국 양국 간 카트라이더 리그 상호 발전을 위해 중국 유저 대표단이 한국을 방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넥슨 판교 사옥과 아레나에서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양일 간 진행됐으며 중국 카트라이더 프로게이머 주성우, BJ 구개왕, 리그 기획자 허남성이 참석했다.

중국 유저 대표단은 카트라이더 개발팀 간담회, 카트 리그 역사 및 2018 리그 현황 소개, 문호준, 최영훈, 유영혁, 김승태로 이루어진 한국 프로게이머와의 교류, '2018 카트라이더 듀얼 레이스 시즌3' 결승전 참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겼다.

중국 유저 대표단은 결승전 이후 간략한 인터뷰도 진행했다.

아래는 질의응답을 간추린 것.

- 한국 경기 관람 소감이 궁금하다.

아무래도 ‘카트라이더’의 모국이다 보니 경기 연출도 보다 화려하고, 리그 운영도 매끄러워 존경심이 들었다. 오늘 느낀 점들을 중국 리그에 적용하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 문호준, 유영혁 선수가 중국에서도 유명한지?

- 두 선수는 중국에서도 유명할 뿐만 아니라,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많다.

- 중국은 어떤 게임 모드를 더 많이 하는지 궁금하다.

중국에서는 팀전이든 개인전이든 ‘스피드전’이 ‘아이템전’에 비해 월등히 인기 있다.

- 한국은 BJ가 자신의 플레이를 생중계하는 인터넷 방송이 주를 이루는데, 중국도 그런지?

중국도 비슷한데,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선수들 연습, 대회 기획 및 유저 대회 중계도 인터넷 방송의 큰 비중을 차지한다. 

- 앞으로 양국의 ‘카트라이더’가 교류할 수 있도록 ‘한중 초청전’ 등을 주최할 계획이 있는지?

금년이나 내년 즈음에 계획이 있다. 중국 ‘카트라이더’ 리그의 열정을 보여드리고 싶다.

한편 넥슨이 서비스하는 카트라이더는 올해 서비스 14주년을 맞이했다. 국내 2,700만 명이 넘는 회원수를 확보했고, 최고 동시 접속자 22만 명을 기록하는 등 넥슨의 대표 게임으로 자리잡았다. 

카트라이더 리그는 2005년 출발해 현재까지 10년 이상 성황리에 개최되며 국산 게임중 가장 장기간 진행된 대회로 꼽힌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