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5-07-16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8166주소복사

라스 슈퍼주니어 출연, 폭로에 폭로전으로 스튜디오 초토화

슈퍼주니어가 오랜만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MBC '라디오스타' 15일 방송에는 '슈퍼주니어! 나쁜 녀석들' 특집이 전파를 탔으며, 이특, 희철, 이특, 시원, 은혁, 성민, 예성이 참여했다.

과거 '라디오스타' MC를 맡았던 김희철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마자 "구라 형, 희철이가 왔네"라며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워낙 거침없는 폭로전과 화려한 입담을 과시하는 슈퍼주니어는 등장하자마자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윤종신은 슈퍼주니어 멤버 시원을 보고 "라디오스타 나오기를 꺼려했다고 하더라. 멤버들이 포장해줄 생각은 안하고 와전만 시켜서 그랬나"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시원은 "도마 위의 생선이 된 느낌"이라고 답했고, 듣고 있던 희철은 "이 친구는 감자 칩처럼 과대 포장된 게 있다. 우리끼리 대기실에 있을 때는 말투도 이렇지 않고 재미있다. 우리끼리 있을 때는 막 이러고 웃다가 방송에만 나오면 멋있게 보이려고 한다"고 폭로했다.

과거 슈퍼주니어 멤버였던 김기범에 대한 얘기도 언급했다.

은혁은 "여전히 우리 멤버다"며 "가수보다는 연기자를 하고 싶어서 그런것일 뿐이다. 다시 돌아오면 받아줄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 밖에 이날 방송에서는 탈퇴한 한경의 근황과 멤버들의 이상형, 최시원과 려원의 갈등 등 다양한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