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5-07-09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8097주소복사

백종원 황교익 디스발언에도 쿨하게 인정..."난 셰프가 아니다"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요리 칼럼니스트 황교익의 비평에 대해 쿨하게 인정했다.

8일 백종원은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아트월드 세트장에서 열린 tvN '집밥 백선생' 세트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황교익의 '디스논란'에 대해 본인의 생각을 말했다.

이날 백종원은 "예전부터 황교익의 글을 많이 읽고 좋아해왔다. 그분은 비평가로서 생각을 밝혔을 뿐, 나를 디스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태연하게 반응했다.

이어 "나는 셰프가 아니다. 내 음식이 세발 자전거라면 셰프들은 사이클 선수다. 자전거 박사들이 볼땐 내가 사기꾼처럼 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자전거를 보급화하는 것처럼 요리도 보급화 하고 싶을 뿐. 방송을 통해 세발자전거로 시작해서 두발자전거와, 산악자전거와 사이클 자전거도 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황교익은 백종원의 요리에 대해 "백종원 요리는 먹을만한 음식, 딱 그정도다. 먹을만한 음식을 만드는 건 쉽다. 백종원 식당 음식은 다 그정도다. 맛있는 음식은 아니다. 그냥 적당한 단맛과 짠맛의 균형을 맞추면 사람들은 맛있다고 착각하기 쉽다"고 평가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