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4-09-23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4233주소복사

한석규 선위 선포, 사도세자 무릎꿇고 만류한 이유는?

한석규가 극중에서 수없이 외쳤던 ‘선위’에 대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22일 오후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의궤살인사건’(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서는 영조와 아들인 사도세자 이선(이제훈)을 중심으로 궁궐 내 왕과 신하, 세자 사이의 세력 다툼이 그려졌다.

특히 극 말미에 이르러 영조는 탕약을 먹이려는 신하들을 향해 “선위를 하겠다”고 선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선위는 ‘왕이 살아 있으면서 다른 사람에게 왕위를 물려주는 것’을 일컫는 말로 우리나라에서는 고구려의 태조왕이 재위 94년에 동생 수성에게 왕위를 물려준 것이 처음이다.

조선의 경우 태조가 정종에게 선위한 것을 시작으로, 정종이 태종에게, 그리고 태종이 세종에게 선위한 바 있다. 이후에는 인종이 명종에게 왕위를 물려주기도 했으며, 왕위를 물려준 왕은 ‘상왕’이라 일컬었다.

한석규 선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석규 선위, 어렵다”, “한석규 선위, 연기 쩐다”, “한석규 선위, 재밌는 드라마다”, “한석규 선위, 역사 공부 되네”, “한석규 선위, 파파로티 이후 다시 만났네”, “한석규 선위, 대박 재밌다”, “한석규 선위, 연기력들이 무시무시”, “한석규 선위, 새드앤딩일듯”, “한석규 선위, 본방사수다”, “한석규 선위, 이제훈도 연기 잘한다”, “한석규 선위, 몰입도 최고”, “한석규 선위, 이제 안잊어먹겟네”, “한석규 선위, 역시 SBS”, “한석규 선위, 사도세자 불쌍해”, “한석규 선위, 사극이 최고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