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4-09-1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4113주소복사

김부선 폭행 혐의, '내가 피해자' 정면 반박…"누구도 그녀를 건드리지 못했다"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SNS 통해 입장 밝혀 

배우 김부선의 폭행 혐의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주장이 나와 화제다.

김부선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부녀회장(A씨)이 먼저 폭언과 폭행을 했습니다. 협박과 허위 사실 유포 게다가 명예훼손까지 했습니다. 저도 진단서 나왔습니다. 증인들도 넘칩니다"라고 글을 나믹며 폭행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이어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다고요? 이거 왜들 이러세요. 녹취 다 있어요"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김부선은 지난 12일 저녁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반상회에서 재건축과 난방비 문제로 시비가 불거져 전 부녀회장 A씨와 말다툼을 벌이고 A씨의 얼굴을 때린 혐의로 신고된 바 있다.

김부선은 다툼을 벌였던 전 부녀회장에 대해 "우리동에는 한 그루도 없는 소나무를 저 여자 집에 대여섯 그루가 있다. 누구도 그녀를 건드리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을 받았다. 조만간 김 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누구 말이 맞는 지는 양쪽 얘기 다들어봐야”,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이럴땐 불편하겠다”,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아파트 관리비는 부패의 온상”,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기부선은 왜 자꾸 구설수에 오르지”, “김부선 폭행 혐의 부인, 이웃사촌은 정말 옛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