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4-08-2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3854주소복사

정대용 사과, '황제 단식' 논란에 "무릎꿇어 사죄드립니다"

 

정대용이 ‘세월호 단식 막말’ '황제 단식'이라는 동조성 댓글을 달은 것에 대해 사과의 글을 올렸다. 그러나 이 같은 사과에도 불구하고 출연했던 영화 해무의 보이콧 때문에 하는 사과문이라는 지적이 일며 진정성에 대한 논란이 또 다시 점화되고 있다.

정대용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것이 저의 잘못입니다. 아파하시고 힘들어하시는 세월호 유가족분들과 생사를 오가며 힘겹게 단식을 이어가시는 김영오님께 무릎 꿇어 사죄를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의 짧은 생각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지난겨울 추위와 싸우며 엄청난 제작비를 들여서 훌륭하고 멋진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로 개봉한 영화 해무가 보잘 것 없는 단역 한사람인 저 때문에 피해을 당하고 있어 너무나 죄송한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정대용은 또 "너무나 미미한 엑스트라와 다름없는 저로 인해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과 최고의 감독 및 스텝분들이 추위와 싸우며 멋지게 제작된 영화 해무가 피해를 보게 되어 너무나 죄송하고 괴롭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사죄했다.

속죄의 의미로 배우를 포기하겠다고도 선언했다. 그는 "30여년 무명배우이지만 너무나 사랑했었던 배우라는 직업을 내려놓기로 결정을 하였습니다"라며 "수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고통에 비할 만큼은 턱없이 부족하지만 저 또한 아픔으로 제가 가장 사랑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20여 년간 보증금 백만 원에 월세 십만 원짜리 반 지하 습기 찬 단칸방 난방조차 되지 않는 곳에서 52년간 결혼도 포기하며 그토록 하고 싶었던 저의 가장 소중한 배우의 길을 포기하려 합니다."라며 각오를 말했다.

끝으로 정대용은 "힘겹고 고통스런 단식을 이어가시는 김영오님의 뜻이 관철되기를 바라고 응원하겠습니다"라며 "부디 건강이 더 이상 나빠지지 않기를 바라며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고 마무리 지었다.

정대용은 지난 22일 배우 이산이 세월호 유족 김영오 씨에 대해 "유민이 아빠라는 자야, 그냥 단식하다 죽어라. 그게 네가 딸을 진정 사랑하는 것이고, 전혀 '정치적 프로파간다'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죽어라"라는 배우 이산의 글에 "영양제 맞으며 황제단식 중이라니… 그러니 40일이 가까워지도록 살 수 있지"이라는 댓글을 남겨 공분을 샀다.

정대용 사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대용 사과, 영화 때문에 사과하는거야?”, “정대용 사과, 그래도 해무는 안본다”, “정대용 사과, 며칠만에 사과라니”, “정대용 사과, 진정성이 안느껴져”, “정대용 사과, 이산은 뭐하나?”, “정대용 사과, 배우는 왜 관두지”, “정대용 사과, 말조심해야지”, “정대용 사과, 이럴거면서 왜 그랬지?”, “정대용 사과, 주변에서 부추겼나”, “정대용 사과, 52년동안 뭐하셨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중국은 지금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