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포럼 기자 (pf@playforum.net) I2014-08-03 17:43:38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3502주소복사

볼트 400m 계주, 인간탄환...바통 잡자마자 영국 추월

발 부상을 이겨낸 육상황제 우사인 볼트(28·자메이카)가 대회 신기록으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3일(한국시간) 제이슨 리버모어, 케마르 베일리-콜, 니켈 아쉬매드, 볼트로 이어진 자메이카 계주대표팀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0회 영연방경기대회 남자 400m 계주 결승에서 37초58로 신기록을 경신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볼트는 발 부상의 후유증으로 올 시즌 한 번도 출전하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전성기 못지 않은 컨디션을 보여주며 주변의 우려를 불식기켰다.

이날 경기에서 자메이카는 볼트가 뛰기 이전까지 잉글랜드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였지만 볼트가 주자로 나서면서 분위기는 뒤집어졌다.

순간적으로 치고 나가는 볼트를 잡지 못하고 점점 거리가 멀어진 양 팀은 볼트가 폭발적인 막판 스퍼트를 자랑하며 다른 국가들을 큰 차이로 앞장서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건재함을 과시한 볼트는 "나의 메달 수집 세트에서 유일하게 없던 영연방경기대회 금메달을 따게 돼 기쁘다"며 "이곳에서 레이스를 펼치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라고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볼트 400m 계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볼트 400m 계주, 역시 인간 탄환”, “볼트 400m 계주, 정말 대박”, “볼트 400m 계주, 시속 몇키로야?”, “볼트 400m 계주, 축구해도 되겠다”, “볼트 400m 계주, 클라스가 다르구나”, “볼트 400m 계주, 다른 팀은 상대가 안되네” “볼트 400m 계주, 진정 황제다” “볼트 400m 계주, 축하합니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