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1-10-13 16:33:1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200472주소복사

K-핵앤슬래시 '언디셈버', 룬·조디악 백미

13일부터 19일까지 언박싱 테스트 진행

니즈게임즈가 개발하고 라인게임즈가 서비스할 예정인 '언디셈버'의 언박싱 테스트가 13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다.

앞서 언디셈버는 지난 4월 29일 라인게임즈 신작 발표회 ‘LPG 2021’을 통해 처음 공개된 뒤 ‘룬’을 활용한 스킬 조합을 통한 클래스 구분 없는 성장 요소를 앞세워 국내외 게임 팬들로부터 ‘새로운 핵앤슬래시’로서 큰 기대를 모았다.

이번 UBT에서는 게임 시나리오 중 첫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PvP 콘텐츠인 ‘영광의 성전’을 비롯해 유저들과 협동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보스 레이드’ 등 다양한 멀티 플레이 요소들을 사전 체험해 가능하다.

실제 플레이해본 언디셈버는 '클래스'를 완벽히 구분하는 게 아닌 해당 무기만 장착하면 다양한 클래스를 접할 수 있는 점이 인상깊었다. 초반 튜토리얼 구반에는 여러가지 캐릭터 스킬을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면서 선택을 도왔다.

또한 장비 장착과 스킬 조합의 제한이 크지 않아 검을 들고 마법을 사용하거나 활을 들고 소환수를 부리는 등 이용자의 플레이 취향에 따라 ‘나만의 조합’을 찾아갈 수도 있다.

'조디악'이라 불리는 특성 포인트와 '룬 시스템'은 게임의 백미다.

‘조디악’은 캐릭터의 레벨이 성장할 때마다 획득한 포인트를 사용해 힘과 민첩, 지능으로 구분된 능력치를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세부 스킬 효과에 영향을 주는 특성 시스템도 함께 있다.

'룬' 시스템은 스킬 룬과 링크 룬으로 구분되는데, 총 30칸의 한정된 룬 캐스트 속에서 다양한 조합식이 가능하다. 특히 육각형에 활성화된 한 면을 이어가며 여러 스킬들을 맞추는 재미가 쏠쏠하다. 링크 룬 중 트리거 룬은 서로 다른 스킬 룬을 연결해 직접 시지 않아도 스킬을 발동시키는 것도 가능하다. 

기존 핵앤슬래시의 피로도를 낮추는 '스마트 컨트롤' 기능도 있다. 스마트 컨트롤은 캐릭터의 전투와 아이템 파밍에 도움을 주는 공격 시스템이다. 모바일게임의 자동 전투와는 달리 ‘스마트 컨트롤’ 단축키를 설정할 시 타겟이 되는 적 몬스터와 오브젝트를 인식하여 기본 공격으로 설정된 스킬이 발동되는 공격 보조 기능이다. PC 플랫폼에서 사용한 스마트 컨트롤은 한 곳에서 많은 몬스터를 사냥할 때 편의성을 제공했다.

이번 UBT에서 이용자는 액트(Act)1부터 액트5까지 구성된 에피소드1을 사전 플레이해볼 수 있다. 각 액트 내에는 다수의 개별 스테이지가 구성돼 있으며, 시나리오를 따라 스테이지를 진행할 시 파밍을 통해 캐릭터를 성장시킬 수 있다.

또한 개인전 방식 진행되는 PVP ‘영광의 성전’, 최대 8인 이용자가 협력해 거대 보스를 처치하는 ‘보스 레이드’, '길드' 시스템과 '길드 전장', 경매장 시스템 등을 만나볼 수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