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1-10-12 14:01:33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200459주소복사

'지스타 2021' 11월 17일 개최...메인 스폰서 '카카오게임즈'

예년 대비 부스 50% 감소..."방역 위한 공간으로 활용"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21’이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지스타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지스타 2021’의 참가 접수 결과와 함께 메인스폰서, 확정된 주요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지스타 2021’ 참가신청 결과는 총 1221부스(BTC관 908부스, BTB관 313부스)로, BTC관에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그라비티', '시프트업', '엔젤게임즈', '인벤', '프록시마 베타'가 대형 부스(40부스 이상)로 참가했다.

예년 대비 부스 및 참가사의 수는 50%가량 감소했는데, 이는 참가신청 기간에 재확산된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조직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강화된 방역 수칙 반영을 위하여 당초 예년 대비 최대 60% 수준까지만 접수 받고자 하였으며, 추가적으로 발생한 전시장 내부 여유 공간 역시 방역을 위한 공간으로 최대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지스타 2021’의 메인 스폰서로는 카카오게임즈가 선정됐다. 국내 게임시장을 선도하는 카카오게임즈가 참여함과 동시에 BTC관에 100부스의 대형 부스를 마련함에 따라 2021년 다시 재개되는 ‘지스타’의 오프라인 전시에도 참관객들의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지스타’의 주요 부대행사인 지스타 컨퍼런스는 2021년 11월 18일부터 19일까지 2일간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지난 2018년 지스타 당시 부산 벡스코에서 펍지주식회사와 함께 부스를 차린 카카오게임즈.

총 3개의 트랙, 38개 세션으로 구성되는 이번 오프라인 컨퍼런스는 국내외 주요 게임 컨퍼런스가 온라인으로 대체 및 취소 된 상황에서 양질의 강연을 기다려온 청중에게 가뭄의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1일차 키노트 연설에는 프로젝트 ‘이브’ 및 ‘니케’를 개발하고 있는 시프트업의 김형태 대표가, 2일차 키노트 연설에는 SKT MNO사업부에서 메타버스를 총괄하고 있는 전진수 CO장의 강연이 진행 된다. 

올해 컨퍼런스는 현재 게임 산업 내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메타버스 관련 주제 외,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인디게임 개발사의 강연도 진행 될 예정이다.   

‘지스타’는 BTC관의 대형부스 참가사인 그라비티와 함께 지스타 기간 부산시립미술관에서 특별 전시회를 진행한다. 

당초 조직위에서 계획한 부산 전역을 활용한 이벤트 진행은 코로나19의 확산 상황과 방역 지침에 따라 취소를 결정했지만,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안전한 운영이 가능하다고 판단된 부산시립미술관 활용을 결정했다. 

현재 조직위는 그라비티와 함께 지스타 기간을 포함하여 세부 전시 기간 및 주제를 선정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아트 전시 계획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참관객 입장 수가 제한되는 올해의 특수상황을 고려, 2020년과 같이 BTC 현장에는 지스타 특별 무대와 방송이 진행된다. 

‘지스타 2021’은 아프리카TV와 트위치TV에서 운영되는 ‘지스타TV’를 통해 온라인 방송되며, 현장의 생생한 모습과 함께 참가사들의 참여 방송으로 구성되어 5일간 운영된다. 

코스프레 어워즈를 비롯하여 다양한 이벤트 역시 해당 특별 무대에서 진행되며 ‘지스타’를 찾은 참관객과 온라인 방송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전망으로 세부 방송 편성 결과는 11월 초 발표할 예정이다.

강신철 조직위원장은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불확실성 속에서도 참가를 결정해주신 기업과 마지막까지 참가를 검토해주신 많은 기업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지스타 2021’은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하고 있는 만큼 물샐 틈 없는 방비와 방역 활동을 통해 참가사와 참관객 모두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종합 게임 문화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1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lliibboo 2021-10-13 19:24 no
≪ Si j’avais une machine a voyager dans le temps, je bookerais le Bataclan pour la soiree du 13 novembre 2015 afin d’y organiser une soiree de rencontre entre Eric Zemmour et son public ≫, a-t-il ecrit sur ses reseaux sociaux jeudi 7 octobre. Cette apologie du terrorisme n’a pas particulierement fait rire l’essayiste, qui lui a repondu sur Twitter : ≪ Cet ‘humoriste’, ami de Yassine Belattar, souhaite le massacre par des djihadistes de tous ceux qui me soutiennent. De quel cote est la violence ? ≫#wuzuol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