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0-09-14 15:07:5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7121주소복사

엔비디아, 400억 달러에 ARM 인수 발표

AI·반도체 분야 공룡 탄생

엔비디아가 소프트뱅크 그룹(SBG)과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SVF)(총칭해 ‘소프트뱅크’)로부터 거래가 400억 달러에 Arm 리미티드(Arm Limited)를 인수하는 최종계약을 발표했다. 이번 거래는 엔비디아의 비일반회계기준(non-GAAP) 영업 마진과 비일반회계기준 주당순이익에 즉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엔비디아의 선도적인 인공지능(AI) 컴퓨팅 플랫폼과 Arm의 방대한 생태계가 만나 AI 시대를 이끌 최고의 컴퓨팅 기업의 탄생이 예고된다. 엔비디아와 Arm은 혁신 가속화와 고성장 시장으로의 확장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소프트뱅크는 엔비디아 지분의 10% 미만을 소유하며 Arm의 장기적 성공을 위한 헌신을 계속할 예정이다.

젠슨 황(Jensen Huang)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AI는 이 시대의 가장 강력한 기술력으로 컴퓨팅의 새 바람을 일으켰다”면서 “미래에는 AI를 움직이는 수많은 컴퓨터가 오늘날의 인간인터넷(IoP)보다 수천 배는 큰 사물인터넷(IoT)을 새롭게 창조할 것이다. 엔비디아와 Arm의 결합으로 이러한 AI 시대에 높은 경쟁력을 갖춘 기업이 탄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rm의 CEO 사이먼 시거스(Simon Segars)와 그의 팀은 세계의 거의 모든 기술 시장에 이바지하는 아주 비범한 기업을 만들어 왔다. 엔비디아의 AI 컴퓨팅 역량과 Arm CPU의 방대한 생태계를 융합함으로써 클라우드, 스마트폰, PC, 자율주행 자동차, 로보틱스 등에서 엣지 IoT로 컴퓨팅을 발전시키는 한편 AI 컴퓨팅을 세계 각지로 확대할 수 있다.

엔비디아와 Arm의 조합은 두 기업 모두와 고객, 산업 전체에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Arm의 연구개발(R&D) 역량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려 Arm의 생태계를 발전시키고, 엔비디아의 세계적인 GPU와 AI 기술로 Arm의 지적재산권(IP)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계획이다.

Arm은 케임브리지에 위치한 본사는 그대로 유지하는 동시에, 이 공간을 확장해 세계적 수준의 AI 연구시설을 설립하고 의료, 생명과학, 로보틱스, 자율주행차 등 여러 분야의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영국을 비롯한 전 세계의 연구자와 과학자를 유치하고 획기적인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엔비디아는 Arm CPU로 구동되는 최첨단 AI 슈퍼컴퓨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Arm 케임브리지는 세계적인 기술 센터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정의 SBG 회장 겸 CEO는 “엔비디아는 Arm의 완벽한 파트너다. Arm을 인수한 이래 SBG는 약속을 이행해 나가면서 인력, 기술, R&D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왔으며, 높은 성장잠재력을 지닌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었다. 혁신의 세계적 선두 주자와의 협력은 Arm에 새롭고 흥미로운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 이 강력한 조합은 Arm과 케임브리지, 영국을 이 시대 가장 흥미로운 기술 혁신의 선봉에 위치시킬 것이다. 바로 이것이 소프트뱅크가 엔비디아의 대주주로서 Arm의 장기적 성공에 기꺼이 투자하려는 이유다. 우리는 강력한 결합을 통해 탄생한 이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