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20-09-08 12:11:4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7063주소복사

펍지 "텐센트의 인도 현지 퍼블리싱 권한 철회"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등 직접 서비스할 것"

펍지주식회사가 텐센트의 인도 지역 퍼블리싱 권한을 철회했다. 최근 인도 정부에서 발표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라이트' 서비스 금지에 따른 돌파구 모색으로 풀이된다.

8일 펍지주식회사에 따르면 텐센트의 인도 현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퍼블리싱에 대한 권한을 철회했다. 또한 향후 인도에서 제공되는 모든 PUBG 서비스는 펍지주식회사가 직접 담당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지난 2일(현지시각) "인도의 주권과 국방, 국가 질서와 공공에 해를 끼치는 118개 앱을 추가로 차단했다"고 밝혔다. 차단된 앱에는 중국 게임들이 대다수다. 인도는 보안 상의 이유로 앱을 차단했다는 입장인데, 중국과의 국경 분쟁에 따른 무역 보복이라는 게 중론이다. 인도와 중국은 국경 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지만 아직 3488km에 이르는 실질 통제선(LAC)을 사실상 국경으로 삼고 있다. 지난 6월 라다크 지역에서 인도와 중국 국경 유혈 충돌로 인도군 20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나면서 반중 정서가 거세게 일고 있다.

특히 이날 차단된 앱 가운데에는 한국 게임사 펍지주식회사가 개발하고 글로벌에서 중국 텐센트가 퍼블리싱하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포함됐다.

인도 정부는 지난 6월과 7월에도 106개 앱을 삭제했는데, 틱톡, 위챗 등 중국 앱이 다수 포함됐다.

이번 펍지주식회사의 텐센트의 인도 현지 퍼블리싱 권한 철회라는 강수는 인도 지역 사업의 돌파구를 모색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인도에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즐기는 이용자는 3300만 명 이상으로 알려진다.

펍지주식회사 측은 "인도 정부의 조치를 충분히 이해하고 존중한다"며 "플레이어들이 현지 법규를 준수하면서 다시금 PUBG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인도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기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뿐만 아니라 이스포츠, 커뮤니티 이벤트 등 현지 기반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