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범 기자 (pjb@playforum.net) I2019-10-10 19:12:50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4410주소복사

블리자드 보이콧에..."에픽게임즈는 정치 발언 가능" 발언 눈길

팀스위니 "우린 중국 아닌 미국 기업"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가 블리자드 보이콧으로 촉발된 한 프로게이머의 '홍콩 지지' 발언에 '포트나이트'에서는 가능하다고 밝혀 눈길을 모으고 있다.

9일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 출신 프로게이머 청응와이(활동명 블리츠 청)는 지난달 5일부터 진행된 하스스톤 그랜드마스터즈 경기 이후 인터뷰에서 홍콩 시위대의 상징인 마스크를 쓰고 "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이라 외쳤다.

이에 블리자드는 1년간 청응와이의 대회 출전 자격 박탈과 획득한 상금을 몰수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아울러 인터뷰를 진행한 중계진 두 명도 즉시 해고했다.

이를 두고 게이머들은 크게 반발했다. 특히 전 블리자드 개발자이자 게임 인플루언서 마크 컨은 "블리자드는 선수와 돈을 맞바꿨다"며 "게임에서 정치를 배제하겠다더니 중국 공산당에 충성을 바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게이머 사이에서는 SNS를 통해 #Bizzardboycott(블리자드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에픽게임즈는 정치와 인권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며 "포트나이트 선수와 크리에이터의 권리를 존중한다"고 전했다. 한 이용자가 질문한 '홍콩 지지 발언 인터뷰를 허용하겠느냐'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어 팀 스위니 대표는 "중국 텐센트가 지분 40%를 가지고 있지만 에픽게임즈는 미국회사"라고 못박았다.

이처럼 게임업계 전반에 걸쳐 홍콩 시위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모양새다. 국내 게임업계 관계자는 "홍콩 시위가 격화되는 상황에서 국내 게임업계는 이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의견을 표출하는 것을 조심스러워하는 형국이다"이라며 "중국과 끈끈한 파트너십을 이어가는 팀 스위니의 이 같은 발언에 불러일으킬 파장은 좀 더 지켜볼 문제"라고 말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