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10-02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4346주소복사

최정해PD "파판14, 팬페스티벌서 '칠흑의 반역자' 공개...기대해도 좋다"

"최근 운영 이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프로세스 세울 것"

스퀘어에닉스가 개발하고 액토즈소프트가 국내 서비스 중인 PC MMORPG '파이널판타지14(이하 파판14)'가 올해 서비스 4주년을 맞이했다.

액토즈소프트는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오는 5일부터 6일까지 양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파판14' 팬 페스티벌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팬 페스티벌에서는 역대 최고 콘텐츠 볼륨을 자랑하는 '칠흑의 반역자'의 국내 서비스 일정과 요시다 나오키 P/D가 참여하는 기조 강연, 개발자 노트 등 알차게 꾸려졌다.

액토즈소프트는 파판14 팬 페스티벌을 앞두고 지난 1일 서울 강남구 자사의 사옥에서 최정해 PD가 참석한 그룹 인터뷰를 진행했다.

액토즈소프트 최정해 PD는 이 같은 축제를 앞두고 마냥 즐거운 모습은 아니었다. 최근 불거진 운영 이슈 때문인데, 이날 그룹 인터뷰를 통해 팬 페스티벌 소개를 비롯해 국내 운영에 대한 고민과 향후 방향 등을 짚었다.

아래는 질의응답을 간추린 내용이다.  

- 올해 '파판14' 팬페스티벌(이하 팬페)을 앞둔 소감은 

지난 2017년 팬페부터 2회 요청을 많이 받았다. 참 다행이고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팬페에서는 많이들 기다리는 5.0 칠흑의 반역자에 대한 기조 강연이 있다. 요시다 P/D가 직접 한다. 개발자노트도 진행 중이다. 개발자 노트 최초로 파판14 사운드에 대한 이야기를 할 예정이다. 음악에 관한 첫 질의응답도 준비 중이다. 이외에도, 현장 유저들 대상으로 질의응답도 진행 중이다. 지난 4년 동안 한국판에서 유저 분들이 플레이하는 많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게임 데이터도 공개할 예정이다. 재미있는 통계도 많다. 

'창천의 이슈가르드' 관련 다섯 분의 성우를 초대했고, 주요 캐릭터들에 대한 여러가지 이야기와 열띤 연기를 만나볼 수 있다.

- 이번 팬페의 콘셉트는

글로벌 팬페의 틀은 지키면서, 한국 만의 특화된 스테이지를 준비했다. 한국판 유저들을 위한 것들도 준비했다. 한 가지가 아니다. 당일 기조 강연에서 많은 내용들이 발표된다.

- 당일 공개되는 통계의 일부를 말하자면

한국에 생성된 캐릭터 수가 200만개가 넘는다. 다양한 콘텐츠, 어떤 콘텐츠가 인기가 많았었고 적었었고, 특정 콘텐츠는 얼마나 많은 유저들이 얼마나 많은 플레이했으며 각 비율과 희귀한 업적, 한국 유저들이 좋아하는 여러가지 게임 콘텐츠와 아이템 등 4년간 플레이의 결정판이라고 볼 수 있다. 나름 콘셉트를 잡아서 준비했으니 기대해도 좋다. 

- 5.0 '칠흑의 반역자' 국내 서비스가 공개되는데 시나리오에 대해 소개한다면

타이틀에서도 느낄 수 있는 것처럼, 그동안 빛의 전사로 어둠에 대항하여 싸우는 이야기였다면 빛이 범람한 1세계로 가서 빛을 몰아내는 어둠의 전사가 되어 플레이하는 것이 핵심적인 스토리다. 글로벌에서도 극찬을 받은 스토리라서 한국 운영팀은 잘 선보이게 위해 로컬라이징에 많은 공을 들였다. 컷신만 11시간이 넘을 정도로 방대한 볼륨을 자랑한다. 

- 로컬라이징에 많은 공을 들였다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

한국어 로컬라이즈는 100% 진행한다. 스토리 시나리오 지문, NPC 대화하는 적은 100% 모두가 진행한다. 직업명이나 스킬명, 각종 명사들은 스퀘어에닉스로 감수를 하게 된다.

대화창에 나오는 텍스트는 액토즈소프트에서 다 맡고 있지만 커스터마이징 해서 나온다. 이 또한 스퀘어에닉스에서 감수를 거친다. 5.0은 텍스트 볼륨이 확장팩 중 가장 많다. 

글로벌에서 공개되기 전부터 약간의 텀이 있었지만 개발팀이 완료되는대로 리얼타임이 있다. 성우 보이스는 5시간이 넘는다. 연출자가 한국 캐릭터에 맞게 지휘하는 것들이 게임에 적용되는 개발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정말 많은 노력을 하다 보니, 메인 시나리오뿐만 아니라 5.0 등 로컬라이즈는 꼼꼼하게 보면 보고 공을 들였는지 알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다.

- 팬페는 1회에 비해 참가 인원이 줄어든 것 같다 

2017 팬페스티벌은 3000명이 참여했고, 하루만 진행됐다. 당시에도 티켓을 구하지 못해 오지 못하는 유저들이 많았다. 이번에는 오고 싶어하는 모든 유저들은 모두 오게 하자는 전제 하에 5000명 규모로 준비하게 됐다. 2일 권만 판매하게 됐다. 뚜껑을 열어보니 애초에 큰 계획을 세운 것이 아니냐는 것이 이야기가 내부에서 있었다. 

운영이슈가 발생하기 전에 판매된 티켓이 2800장이었다. 예기치 못하게 800장 이상 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공언한 것이니 예정대로 준비하려고 준비했다.

현재 기준으로 2200여장정도 팔렸다. 애초에 기획했던 프로그램은 동일하게 준비했다. 

- 최근 운영 이슈가 불거졌다.

이번 운영 이슈는 일부 유저 몇 명이 트롤링으로 선량한 유저들에게 지속적인 피해를 입혔다. 운영 정책에 의거해 로그 기반으로 제재했는데, 선 조치 후 약관변경을 했다는 오해를 사게 됐다. 게임 로그 기반으로 제재를 했는데, 앞서 이야기한 이유로 인해 커뮤니티 중심으로 이슈가 뜨거워졌다.

일괄적으로 운영해야됐는데 운영팀이 그렇지 못하다고 유저들이 생각해서 발생한 이슈라고 생각한다. 운영팀의 실수도 물론 있었다. 신뢰있는 운영을 위해 노력을 거듭해야한다고 생각했다.

운영팀은 누구보다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하게 해야되는데, 운영 팀장이 개인 행동이 분명히 문제가 있었다. 이 자릴 빌어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 개인의 업무 미스는 언제든 나올 수 있지만 외부로 드러나지 않게 프로세스 해야되는데, 개인정보를 오용한 것에 대해서 운영팀이 많이 부족한 부분이라 생각한다.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외부 전문 기관에 대한 교육도 계속하고 있다. 내부적으로 그렇지 않게 모니터링도 강화했다. 이번 운영 미스는 다시 발생하지 않기 위해 단속을 많이 했다.

공지사항을 통해서는 있는 사실을 이야기했는데, 유저들이 믿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운영팀의 과실이 분명히 있다. 신뢰회복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운영 정책을 개선하는 것도 조만간 이야기할 예정이다. 어떤 부분들을 어느 수준으로 알려드려야 납득할 수 있는 가에 대한 경계도 고민 중이다. 앞으로 지켜봐달라.

- 이번 국내 운영 이슈를 스퀘어에닉스에서는 어떻게 바라 보고 있나? 관계에 영향이 있나

5년 이상 협업을 하다 보니 스퀘어에닉스와 관계가 더욱 진해졌다고 생각한다. 서비스 초기에는 사소한 것 하나 하나 다 확인을 받았어야 됐다. 사실 스퀘어에닉스에게 면목 없다. 개선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

- 국내 운영에 대한 신뢰 회복이 급선무라고 했는데

특정 편을 들지 않고 공정하게 처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안믿어 주니 어느정도까지 보여드려야할까에 대한 적정선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다. 

유저들이 화내는 부분은 특정 편을 든다는 것인데, 전혀 그렇지 않다. 하지만 그렇게 오해할 만한 직원들의 실수가 있었다. 내부적으로는 모든 제재 사항은 이제 저까지 거쳐야 된다. 예전엔 그렇지 못했다. 오해할 수 있는 지점을 만들지 않는 게 신뢰 회복이다.

- 미리 대비하지 못한 이유는

예를 들어 페미니즘 단어를 써서 제재당한 사람이 있다. 그 유저는 왜 페미니즘 단어를 썼다고 제재하냐라고 주장한다.

단순 특정 단어를 쓰는 문제가 아니다. 분란의 소지가 있기 때문에 운영 정책에 이렇게 걸렸다는 걸 공유해줬어야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예전엔 2단계 수준에서 제재를 했다면, 이제는 5단계로 강화했다. 이번 사고의 시작이었던 유저들은 방송에서만 그랬다고 했지만, 게임에서도 운영 정책에 위반되는 행동을 해왔다.

이렇게 처리할 것들을 투명하게 진행해야 문제가 생기지 않을 텐데, 공개 범위에 관련된 적정선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다.

- 최근 이슈에 대한 각오는

팬페스티벌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분리해서 봐줬으면 좋겠다. 이번 팬페스티벌은 유저 축제의 장이다. 즐겁게 즐겨줬으면 좋겠다.

파판14는 웰메이드 MMORPG로서 한국 서비스에 대한 자부심이 있다. 이번 5.0 칠흑의 반역자는 로컬라이즈에 대한 심혈을 기울였으니 게임은 게임으로 봐줬으면 좋겠다. 한국 운영팀에 관한 것은 별개로 분리해서 봐줬으면 좋겠다. 훌륭한 게임이다. 

-악재가 겹쳐서 유저들이 빠졌다. 신규와 복귀 유저들을 위한 계획은

파이널판타지14 한국판이 외부 지표들이 아주 좋다. 드러나지 않아서 저평가돼있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 대해서 확실히 개선하기 위한 준비를 했다. 팬페 때 발표할 예정이다. 실제로 많은 유저들이 즐기고 있다.

5.0 마케팅은 OBT를 포함해서 모든 패치 중에 가장 대규모로 진행할 계획이다. 신선한 시도도 많이 하고 있다. 앞으로 발표되는 것들을 지켜봐줬음 좋겠다. 파판14를 즐기지 못한 유저들이 많다. 이를 위해 많은 준비하고 있다.

- 4년 동안 글로벌 업데이트를 따라가는 형국, 5.0에 이르러서야 사정권내로 줄었다. 다음 패치 부터는 글로벌 서버와 동시를 기대해도 되나

첫 번째 목표는 중국과 업데이트 속도를 맞추는 것이다. 왜냐하면 저희가 스퀘어에닉스가 아니라서 글로벌 동시 릴리즈는 불가능하다. 성취게임즈가 저희 모회산데, 중국에서 1년 먼저 서비스했다. 중국보다 빨리 서비스하는 게 말이 되지 않는다. 순서가 있다. 

- 앞으로 파이널판타지14는 어떤 게임으로 국내 서비스 되는 게임으로 기억하길 바라나

파판14는 정말 좋은 게임이다. 한국 유저분들에게 액토즈 운영 묻었다라는 안좋은 소리 듣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있는 재밌는 게임으로 즐길 수 있게끔 하는 게 목적이다. 누구에게나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을 이어가겠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중국은 지금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