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9-2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4255주소복사

만 16세 임창현, '섀도우버스' 韓 최강자 등극

섀도우버스 코리아 시즌4 우승..월드 그랑프리 진출

'섀도우버스 세계 최고의 고등학생'이란 별명을 가진 'tst-설탕이당' 임창현이 '섀도우버스 코리아 시즌4' 우승자로 등극하는 동시에 월드 그랑프리 열차의 마지막 티켓을 거머쥐었다. 

사이게임즈 코리아는 21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스터즈 오브 섀도우버스 코리아 시즌4' 결승전을 진행했다.

이번 결승전은 만 16세로 본선 최연소 참가자인 'tst-설탕이당' 임창현(이하 임창현)과 전 시즌 우승자를 4강에서 꺾은 '새하얀하얀색' 백민우(이하 백민우)가 맞붙었다.

임창현은 백민우를 상대로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하며, 상금 2500만 원과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임창현은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 원) 규모로 오는 12월에 열리는 '섀도우버스 월드 그랑프리 2019'에 '섀도우버스 코리 아 오픈 2019' 우승자인 '츠바키' 오선재와 함께 한국 대표로 출전한다.

1세트는 비숍과 비숍 미러전으로 열렸다. 임창현은 빠르게 필드를 장악하며 주도권을 획득했고, '일곱 보석의 공주 레 피에'를 크게 성장시켰다. 백민우는 '에일리아의 기도'를 이용해 방어선을 구축했지만 임창현의 '천사의 궁술' 역부족이었다. 또한 '천사의 궁술', '수리 모드', '에일리아 기도' 콤보로 필드를 정리했고 킬각을 잡으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이어진 2세트에서도 미러전이 펼쳐졌다. 위치와 위치 경기에서 임창현은 경기 초반 상대 푸른빛의 반란자 테트라를 처리하지 못해 필드 주도권을 백민우에게 뺏겼다. 여기에  추가적인 체력 회복에 실패하며, 백민우의 '기계 지팡이를 든 마법사'와 '소닉 포'에 일격을 당해 세트를 내줬다.

3세트는 비숍과 뱀파이어의 대결이 진행됐다. 백민우는 노련한 운영으로 필드를 점령했다. 임창현은 '뇌격의 군신 흐니카르'와 '매혹의 일격'을 통해 필드를 클리어하고 '재앙을 초래하는 자'까지 손에 쥐었지만, 백승우는 '천상의 아이기스'와 '어둠의 날개 올리비에'의 승부수가 적중하며 세트를 가져왔다.

4세트는 뱀파이어와 위치 싸움에서는 백승우가 필드 싸움에서 크게 밀려 주도권을 내줬다. 이후 임창현은 분위기를 가져와 기계 지팡이를 든 마법사로 마지막 대미지를 입혔다.  

뱀파이어 미러전으로 진행된 5세트는 묵직한 힘싸움이 계속됐다. 백승우는 탄탄한 운영으로 조금씩 체력 우위를 점했다. 임창현은 '극악무도한 공작 율리우스'와 '화염의 군신 야픈하르'를 내놓으며 필드를 정리했지만 이미 체력이 적은 상황에서 '분노한 사령관 아우라', '극악무도한 공작 율리우스', '표범사자' 콤보에 일격을 당하고 경기를 내줬다.

패색이 짙어진 임창현은 더욱 높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임창현의 뱀파이어는 백승우의 네메시스 명치를 집요하게 노렸다. 백승우는 필드를 장악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갔지만, 임창현의 무차별적인 공격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임창현은 '분노한 사령관 아우라'와 '파멸의 서큐버스', '표범 사자'로 세트를 마무리지었다.

마지막 세트에서는 네메시스 미러전이 진행됐다. 임창현은 속도전에서 우위를 점했다. 또한 필드 싸움에서 방어선을 차근차근 구축하는 동시에 조금씩 상대 체력을 깎았다. 꼭두각시 인형, 숙청의 영웅 메이시아 진화, 숙청의 검 콤보로 역전에 성공하며 경기를 끝냈다.

임창현은 "학교 시간을 제외하고는 섀도우버스 연습에만 매진했다"며 "백승우 선수가 덱과 픽을 항상 비슷하게 들고 와서 이를 저격하는 전략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응원해준 사람들과 공식 카페에서 저를 우승자로 예측한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중국은 지금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