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9-19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4246주소복사

샌프란시스코 쇼크 "유연한 전략으로 밴쿠버 꺾고 우승하겠다"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그랜드 파이널 오는 30일 개최

밴쿠버 타이탄즈와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챔피언을 결정짓는 그랜드 파이널이 오는 30일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개최된다.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입장권이 매진된 가운데 치열한 경쟁을 뚫고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한 두 팀은 총 상금 170만 달러(20억 약 3100만 원)와 오버워치 리그 우승 트로피를 놓고 진검승부를 펼친다.

우승 팀은 110만 달러(약 13억 1400만 원을), 준우승 팀은 60만 달러(약 7억 1700만 원)를 획득한다.

2019 정규시즌 1~2위를 차지할 정도로 막강한 전력을 갖춘 두 팀은 스테이지 1과 2 플레이오프 결승에서도 맞붙어 1승 1패를 기록하며 호각세를 보였다. 2019 시즌 최종전이 될 양 팀의 그랜드 파이널이 더욱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첫 경기에서 애틀랜타 레인에 일격을 당하며 패자조에서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된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이후 2018 시즌 우승팀 런던 스핏파이어, LA 글래디에이터즈, 항저우 스파크를 연파하며 패자조 결승에 진출했다. 또 밴쿠버 타이탄즈에 석패한 또 다른 우승 후보 뉴욕 엑셀시어를 세트 스코어 4대 0으로 격파하고 그랜드 파이널 마지막 진출권의 주인공이 됐다.

샌프란시스코 쇼크 박대희 감독은 "패배가 우리를 강하게 만들었다"며 "매번 집중해 좋은 결과를 받은 만큼 재미있는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19일 강남구 파르나스 타워 블리자드 사옥에서는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박대희 감독, '라스칼' 김동준, '아키텍트' 박민호, '최효빈' 최효빈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샌프란시스코 쇼크 박대희 감독, '라스칼' 김동준, '아키텍트' 박민호, '최효빈' 최효빈.

-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한 소감은

박대희: 출범 시즌 성적이 좋지 않아 새 시즌에 대한 부담이 있었는데, 이왕 이렇게 된 김에 우승하겠다

라스칼: 그랜드 파이널 진출까진 크게 기대 안했는데 이기고 한국에 돌아가겠다.

아키텍트: 새로운 선수들이 팀에 다수 합류해 좋은 결과로 나타났다. 우승하도록 열심히 하겠다.

최효빈: 잘할 거라고 생각은 했지만 이 정도 일지는 몰랐다. 좀 더 잘해서 우승까지 하겠다.

- 패자조에서 그랜드파이널 진출팀까지 됐는데

박대희: 패배가 우릴 강하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매번 집중해 좋은 결과가 따랐다.

- 샌프란시스코 쇼크와 상대 밴쿠버 타이탄즈의 장단점은

박대희: 모든 선수 개개인의 기량을 특대화시키는 플레이를 하고 있다. 이를 집중적으로 서포터해주고 있다. 두 팀의 장단점이 겹친다. 우리는 경기 중 플레이 스타일을 바꿀 수 있는 유연함이 있다. 밴쿠버도 마찬가지다. 단점은 우리는 준비한 전략이 나오지 않을 때 말리는 경우가 있다. 밴쿠버는 기세가 무너졌을 때 회복이 약하다.

- 밴쿠버 타이탄즈와 세 번째 대결인데 이번 승부를 예측하자면

라스칼: 우리만 잘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플레이에 집중하겠다.

- 외국 선수가 포함됐다 보니 사소한 오더에서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을 것 같다

박대희: 한국인으로만 구성된 팀은 전략적 변동이 상당히 많이 일어난다. 반면 우리는 큰 틀 안에서 어느 정도 소통을 하면서 판을 짜고 있다. 큰 틀을 따라가는 소통 방법이 상당히 좋다. 다만 언어의 장벽 때문에 실수가 나온 적은 있기 때문에 정확한 콜을 주는 연습을 하고 있다.

- 결승전 예상 스코어는

박대희: 패자전에서 힘들게 올라온 만큼 4대 0으로 우승하고 싶다.  

- 2-2-2 역할 고정으로 메타가 변화됐는데 경기력을 유지하는 비결은

박대희: 유지력이 중요하다는 점은 그대로다. 조합은 바뀌었지만 핵심 영웅은 변하지 않았다. 변하는 메타에 따른 영웅 사용 폭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도 있는데, 이를 대비할 수 있는 선수들을 갖춰놔서 좋은 성적을 유지했다.

라스칼: 이전 3-3 메타 고착됐던 점이 있었지만, 2-2 메타에서 영웅 밸런스를 맞춘다면 별 상관없다고 생각한다. 

아키텍트: 두 메타의 확실한 차이가 있지만, 영웅 밸런스가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 현재 메타는 둠피스트와 리퍼가 중심인데

라스칼: 둠피스트는 유지력을 깨는 반면 리퍼는 유지력의 중심이 된다. 

아키텍트: 맵마다 강한 영웅들이 있다. 다루는 영웅의 숙련도가 핵심이라고 본다.

- 밴쿠버 타이탄즈의 딜러진을 어떻게 평가하나, 또 경계되는 선수는

박대희: '학살' 선수가 견제된다.

라스칼: 나와 '아키텍트'는 메이와 바스티온을 위주로 플레이하는데, 둠피스트-리퍼 미러전이 된다고 해도 자신이 있다. 경계되는 선수는 '서민수'다. 리퍼를 잘 다루기 때문이다. 

아키텍트: '학살' 선수가 경계 대상이다. 둠피스트 자체가 워낙 변수가 많아서다.

- 밴쿠버와 맞붙던 경기는 속도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결을 예측하자면

박대희: 메타가 완벽하게 정착되는 팀이 우위에 서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전략이라는 게 정착이 되지 않은 상태기 때문에 이를 얼마나 끌어올리냐가 관건이다. 두 팀 모두 템포가 빠른 싸움을 즐긴다. 유효타가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 큰 대회를 앞뒀는데

라스칼: 오버워치 리그 플레이오프를 통해 많은 경험을 했다. 컨텐더스의 무게감은 다르기 때문에 리그의 경험이 차이를 만든다는 자신감이 있다.

아키텍트: 긴장하지 않고 게임을 즐기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최근 우리 팀의 분위기가 좋아서 결승전 또한 즐겁게 이끌어가 갈 것 같다.

- 팬들에게 한 마디

박대희: 늘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재미있는 경기로 보답하겠다.

라스칼: 오버워치를 사랑해주는 분들과 모든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중국은 지금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