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범 기자 (pjb@playforum.net) I2019-06-0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3936주소복사

中 텐센트가 넥슨의 인수를 포기한 이유는?

중국 최대 게임업체 텐센트가 넥슨의 인수 입찰에 포기한 것을 두고 현지 업계의 분석이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

5일 중국 게임업계 및 다수의 매체 등에 따르면 지난 5 월 31 일에 종료 한 넥슨의 인수 입찰에서 텐센트가 참여하지 않은 이유는 크게 3가지로 분석되고 있다.

인수 입찰에는 국내 업체인 카카오와 넷마블 MBK 파트너스, KKR & Co. L.P., 베인 캐피탈 등 총 5 개 기업이 최종 참여했다.

넥슨의 매각은 올해 1월부터 시작됐으며 넥슨 의 창업자 인 김정주 NXC 대표가 가족 지분과 함께 총 98.64 % 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NXC 는 넥슨 주요 주주이며, 넥슨 의 지분 47.98 % 가치 7 조 ~ 8 조원 (약 70 억 US 달러)를 가지고 있다.

넥슨은 현재 텐센트를 통해 중국에서 던전앤파이터를 서비스하고 있어 이번 인수전에서 텐센트는 매우 유력한 후보로 거론됐지만 결굴 불발됐다.

가장 큰 이유는 인수 금액. 관련 업계에서 평가하는 넥슨의 인수 금액은 약 7 조 ~ 8 조원 이었지만, 김정주 대표가 제시한 금액은 약 13조원이다. 

이는 2006 년 텐센트가 핀란드 게임 회사 슈퍼셀의 지분 84.3 %를 86억 달러에 인수한 것과 비교해도 높은 금액으로, 판매자와 인수자의 온도차가 존재하는 것은 분명하다.

두 번째는 텐센트와 넥슨 인수 계획에 관한 의견 차이이다. 던전앤파이터는 텐센트의 게임 매출 중 주력을 차지하는 타이틀이다.

미국 리서치 회사 Superdata 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던전앤파이터의 매출은 약 2조원에 육박한다. 따라서 텐센트는 던전앤파이터의 IP 확보에 대해서는 매우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지만 그 외 넥슨 타이틀은 크게 의미를 두고 있지 않는 것으로 분석된다.

넥슨이 세기천성을 통해 출시하는 모바일 게임 '크레이지 레이싱 카트 라이더 의 사전 등록자 수가 1500 만명을 넘어 있지만, 텐센트 자신의 IP 제목 있는 ' QQ 비차'는 이미 중국 모바일 레이싱 게임을 장악하고 있어 큰 메리트가 되지 않는다.

텐센트는 던전앤파이터 개발사인 넥슨의 자회사 네오플의 단독 인수를 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를 허용하지 않아 불발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세 번째는 인수 후 넥슨을 관리하기 용이치 않고, 양사의 게임 장르가 중복된다는 점이다.

지난 10 년간 텐센트는 수백 억 달러 이상을 전세계 게임 회사에 투자해 왔지만, 대부분 인수 후에도 독립적으로 운영을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김정주 대표의 주식을 인수하면 텐센트는 넥슨 의 최대 주주가 된다. 슈퍼셀과 달리 넥슨 은 설립 된 지 24 년 지났고, 직원 수도 수천명에 달하며, 풍부한 IP 생산 라인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국가를 넘어 관리가 매우 곤란한 것도 인수 불발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중국은 지금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