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 기자 (kdw@playforum.net) I2019-07-0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3652주소복사

땡볕 더위 날릴 VR공포게임 3종은?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성큼 다가오면서 오싹한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 호러 타이틀이 주목을 받고 있다.

VR은 기존 모바일게임과 영화 등과 달리 이용자의 시야를 장악하고 극대화된 현실감으로 완벽하게 몰입할 수 있어 공포 호러물에 가장 적합한 플랫폼이다.

남다른 오싹함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VR 타이틀은 ‘바이오 하자드7: 레지던트 이블 VR 모드’, 원이멀스의 ‘마이타운: 좀비’, ‘마이타운: 스카이폴’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 무더위가 예상되는 올 여름을 책임져줄 전망이다.

먼저 좀비게임의 대가로 손꼽히는 캡콤의 ‘바이오 하자드7: 레지던트 이블’ 은 폐쇄된 공간의 공포를 실감나게 표현한 타이틀로 VR모드를 출시하여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탄탄한 스토리와 복선으로 높은 몰입감을 제공하며, 유저의 선택으로 마주하게 되는 장면은 공포를 넘어 충격을 안겨준다.

원이멀스에서 개발한 ‘마이타운: 좀비’는 2명이 동시에 참여할 수 있는 공포 VR 게임으로, 멀티플레이와 체험, 공포를 즐기고 싶은 유저들의 요구를 모두 충족시켰다는 평이다.

음산한 지하철 역에서 각종 무기를 습득하고 좀비들을 물리쳐 탈출해야 하는 게임으로, 하나의 콘텐츠 안에서 으스스한 공포와 통쾌한 액션 두 마리 토끼를 사로잡았다.

또한 VR 슈팅 게임은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자 레벨 디자인에 심혈을 기울여 젊은 세대부터 중장년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도 어려움 없이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마이타운: 스카이폴’은 고소공포 VR게임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층에 올라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면서 공포물과는 성격이 다른 색다른 공포와 스릴을 제공한다.

난이도가 높아질수록 더 높은 곳에서 마천루 사이를 '짚라인'으로 이동하고, 깨지는 유리판 위를 걸어 가는 등 등골이 오싹해지는 짜릿한 스릴을 경험할 수 있다.

즐거운 공포를 선사하는 ‘마이타운: 좀비’, ‘마이타운: 스카이폴’은 브리즈VR카페, 스토브VR, 콩VR 등에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VR이 사람에게 가장 현실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감정은 ‘공포’이기 때문에 다양한 업체에서 보다 사실감 넘치는 공포 VR들을 개발하는 추세다”며 "앞으로도 VR 콘텐츠는 공포와 스릴 등 현실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것들이 많은 인기를 모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중국은 지금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