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5-25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3307주소복사

[EACC=상하이] 성남FC, 강성훈 활약으로 4강 진출 성공

中 PSG.LGD 상대 세트 스코어 2대 1 승리

PSG.LGD와 성남FC.

[상하이(중국)=김휘권 기자] 성남FC가 'EACC 스프링 2019'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피파온라인4 최대 규모 e스포츠 대회 'EA SPORTS CHAMPIONS CUP SPRING 2019(EACC 스프링 2019)' 8강 2일차 경기가 25일 중국 상하이 유플러스 아트 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한국의 성남 FC와 PSG.LGD는 첫 승자전 경기를 펼쳤다. 

김정민과 리 시준(Li Sijun)은 각 팀 첫 주자로 나섰다. 김정민은 전반 9분 펠레의 강한 땅볼 슈팅 성공에 힘입어 경기 초반을 유리하게 풀어나갔다.

주도권을 가져온 김정민은 상대의 끈질긴 공격을 단단한 수비로 막아내며 1대 0 승리를 지켰다.

이어 김관형이 출전해 여 지아휘 조셉(Yeo Jia Hui Joseph)과 맞붙었다.

양 선수는 중앙 지역 연계 과정에서 잦은 패스 미스를 범해 경기 양상이 혼돈에 빠졌다. 

김관형에게 결정적인 두 차례 찬스는 있었다. 김관형은 전반 38분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을 만들었지만 감아차기에 힘이 크게 들어가며 골대를 벗어났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날카로운 헤딩슛이 골키퍼 손에 막히면서 전반전을 0대 0으로 끝냈다.

후반전은 여 지아휘 조셉이 김관형을 계속해서 압박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후반 67분 여 지아휘 조셉은 펠레의 감아차기로 김관형의 골망을 흔들면서 1점차 리드를 가져갔다.

김관형은 중앙과 측면 지역을 넘나들며 경기를 분주하게 풀어나갔지만 슈팅 기회가 번번히 무산되며 결국 1대 0으로 패했다.

엘리트 강성훈.

마지막 주자로 나선 강성훈은 모 지롱(Mo Zilong)을 상대로 전반 18분 짧은 패스 연계로 선취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32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강성훈의 마라도나가 패스를 이어 받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에 성공, 오른발 강한 슈팅으로 골을 마무리지으면서 2점차로 앞서갔다.

강성훈의 골폭격은 계속됐다. 후반 54분에는 중앙 지역에서 로빙 패스를 이어받은 음바페가 침착하게 골을 넣었고, 70분 메시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화려한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허물며 골을 성공했다.

이후 모 지롱이 득점에 성공했지만 4대 1로 크게 벌어진 점수차는 좁힐 길은 없었다. 

강성훈은 "경력이 쌓이면 연습량이 줄어들기 마련인데 이번 EACC 준비로 피파온라인4 프로 중 가장 많이 연습을 했다고 자신한다"며 "경기가 거듭될수록 원래 실력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로써 성남FC는 26일 열리는 4강 대진표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리며 최소 2만2000달러(한화 약 2600만 원) 상금을 확보하게 됐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