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9-02-01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2143주소복사

'블소 레볼루션' 이후 무협 장르 모바일 신작 '봇물'

여전히 매력적인 '무협'... 다양한 재미 기대

올해 무협 장르 모바일 게임이 봇물을 이루며 시장에 다채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지난해 말 넷마블의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 출시는 여전히 '무협'이 이용자들에게 여전히 매력적인 장르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이같은 여세를 몰아 올해도 위메이드, 엔씨소프트, 네시삼십삽분이 다양한 무협 모바일 게임 출시를 앞두고 있어 눈길이 쏠리고 있다.

위메이드는 '미르' 관련 IP(지식재산권) 모바일 게임 신작 3종을 내세우며 2019년을 '미르의 해'로 만들겠다는 강한 포부를 밝혔다.

우선 상반기 출시할 예쩡인 모바일 MMORPG '미르4'는 '미르의 전설2'의 탄탄한 세계관과 스토리 등 모바일 게임 플랫폼에서 발전적으로 계승했다. 동양 무협이 가진 신비롭고 아름다운 그래픽을 구현해 모바일 한계를 뛰어넘는 자유도와 타격감 넘치는 무협 액션이 특징이다.

하반기 출시 목표인 '미르M'은 '미르의 전설2'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역사 게임의 대가 엔드림 김태곤 상무도 미르 IP를 활용한 전략 시뮬레이션 모바일 게임도 개발 중이어서 다채로운 재미가 예상된다.  

엔씨소프트는 자사 무협 IP(지식재산권)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을 활용해 다양한 MMORPG 신작을 내놓는다. '블소2', '블소M', '블소S' 등 3종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블소2'는 PC온라인 이후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전작이 가진 고유한 감성과 스트일리시한 액션, 탄탄한 스토리 라인을 이어가는 동시에 새로운 미지의 영역을 선보인다.

'블소M'은 원작 감성과 재미 요소를 바탕으로 동일한 세계 안에서 이용자 선택에 따라 각자의 스토리가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원작을 제작한 '팀 블러드러스트'가 개발을 맡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블소S'는 원작의 3년 전 이야기를 담은 프리퀄이다. 캐릭터들의 숨겨진 이야기로 블소 세계 확장과 동시에 깊어지는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출시 이후 줄곧 매출 1위를 유지하는 '리니지M' 사례를 통해 단순 기존 IP 모바일 버전 이식이 아닌 적절한 장점 계승과 동시에 과감한 재해석 등 도전적인 시도로 높은 차별성을 갖춘 개발력을 선보였다. 이처럼 IP 기반 모바일 게임 개발 가치의 한 축을 담당하는 독자 노선 행보는 '블소 시리즈'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복싱스타'로 색다른 가능성을 던진 433도 올해 무협 장르 MMORPG에 도전장을 내민다. 아직 게임명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1분기 출시가 계획됐다. 433은 '삼국블레이드', '의천도룡기', 영웅' 등 다양한 무협 장르 게임을 서비스한 노하우를 살려 성공적인 신작 서비스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