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11-21 17:34:13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91211주소복사

박태준 작가 "웹툰과 게임의 시너지 기대…'외모지상주의' 흥행 자신"

"웹툰은 스토리텔링에 확실한 강점 존재"

와이디온라인이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할 예정인 모바일 액션 RPG '외모지상주의' 출시가 임박했다.

'외모지상주의'는 네이버웹툰에서 연재 중인 인기 1위 웹툰 '외모지상주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원작의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매력적인 인물들의 액션 등을 모바일에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주인공 '박형석'을 비롯한 원작 속 인물이 총출동해 인기 에피소드를 게임으로 재현한 전투 콘텐츠를 중무장하고 마침내 올해 4분기 출시를 앞뒀다.

현재 '외모지상주의' 사전예약자수는 10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 기대감이 고조된 상황.

원작자인 박태준 작가도 '지스타 2018' 카카오게임즈 야외 부스에서 사인회 진행과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는 등 게임 홍보에 적극적으로 열을 올리고 있다.

앞서 진행된 서면 인터뷰에서 박태준 작가는 게임 '외모지상주의'에 대해 "액션 게임답게 스킬의 통쾌한 액션성과 애니메이션 연출이 입권"이라며 "만화 내용처럼 두 명의 형석이를 바꿔가며 플레이할 수 있는 점도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외모지상주의' 원작자 박태준 작가 

- 와이디온라인과 협업하게 됐는데 배경이 궁금하다.

와이디온라인은 갓오브하이스쿨이라는 웹툰 기반 게임을 만들어 성공시켜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만화를 좋아하는 독자 분들이 호응할만한 포인트를 잘 캐치할 수 있는 개발사라고 생각했다.

그러한 개발사에서 외모지상주의 게임 제안이 오게 되어 매우 기뻤다. 액션 장르를 제안하셨는데, 원작 만화가 학원물이다 보니 액션 게임으로 만들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게 됐다. 카카오게임즈는 다양한 게임들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는데 평소 소회는?

카카오게임즈는 그 동안 많은 게임들을 성공시켜왔고 그 노하우를 토대로 외모지상주의 역시 잘 서비스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현재 '외모지상주의' 사전예약자가 100만 명을 넘어섰다.

사실 처음 백만 명이라는 숫자를 들었을 때에는 어느 정도인지 감이 잘 오지 않았는데, 담당자분들이 사전예약자 수가 백만 명을 넘는 경우는 흔하지 않은 사례이고 매우 높은 수치라는 점을 알려주셔서 상당히 놀랐고 감사한 마음이다.

또 게임을 좋아하는 주변 지인이나 관계자 분들도 베타테스트를 하고 나서 재미있다는 이야기를 많이 해주셔서 저 역시도 기대가 많이 된다.

- 개발 및 서비스와 관련해 어떤 이야기가 오갔나. 개발사 또는 퍼블리셔와의 에피소드가 있다면?

게임성은 전문가이신 개발자분들이 잘 책임져 주고 계시기 때문에 저는 스토리 세계관이나 캐릭터들 간의 관계, 특징, 대사 등 설정 관련된 부분에 대해 주로 의견을 드렸다. 또한 작화나 의상 스타일 등 미장센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개발사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 '외모지상주의'를 플레이 하면서 어떻게 가장 재밌었나. 

액션 게임답게 전투가 가장 재밌었다. 스킬을 쓸 때마다 통쾌한 액션성을 느낄 수 있었고, 특히 필살기를 쓰면 나오는 캐릭터 별 애니메이션 연출이 아주 마음에 들었다. 만화 내용처럼 두 명의 형석이를 바꿔가며 플레이할 수 있는 점도 인상적이었다. 

- 웹툰이 워낙 방대한 스토리다 보니 모바일 게임으로 구현하는 데 있어서 작가 입장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 애니메이션이나 세세한 작화들도 다 직접 그리고 싶었는데 마감에 쫓기다 보니 일일이 다 챙기긴 힘들었던 점이 무척 아쉽다.

- 모바일 게임에 웹툰 세계관이 어느 시점까지 적용됐나? 이후 웹툰 진행과 모바일 게임 업데이트 관련 속도차가 생길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사실 저는 게임을 플레이해 봤기 때문에 알고 있다. 하지만 이 부분이 게이머분들에게 일종의 스포일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스토리와 관련해서는 직접 게임을 즐기면서 만나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

서비스를 하다 보면 웹툰이 연재되는 속도와 게임 업데이트에 다소 차이가 생길 수도 있겠지만, 앞으로 외모지상주의를 웹툰과 게임 두 가지 방법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 자체에 성원을 보내주시면 저와 개발사 모두 힘내서 큰 재미를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최근 웹툰 IP(지식재산권)로 개발된 모바일 게임들이 많다. 향후 시장 전망은?

웹툰은 스토리텔링에 확실한 강점이 있기 때문에 게임과 만났을 때 더 풍부한 세계관을 만들 수 있는 것 같다.

베타 테스트에 참여한 게이머 분들의 후기를 전해 들어보니, 자신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고, 직접 조작할 수 있다는 점을 매력적으로 느끼셨다고 한다.

게임 분야는 제가 전문가가 아니라 시장 전망을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웹툰과 게임은 만났을 때 서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콘텐츠라고 생각한다. 

- 그에 반해 실패작들도 많다. 외모지상주의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어떤 것에 중점을 뒀나.

게임 전문가가 아니다 보니 어려운 질문 같다. 다만 저는 외모지상주의를 사랑해주고 있는 많은 독자들을 위해서라도 웹툰이 갖고 있는 본연의 재미를 잘 살리고, 어쩌면 그 이상의 재미를 선물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 때문에 작가로서 제가 잘 관여할 수 있는 부분, 예를 들면 스토리와 캐릭터들 간의 관계 그리고 미장센적인 부분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게임성에 대해서는 개발자분들이 잘 완성시켜주실 거라 믿고 응원하고 있다. 

- 마지막으로 외모지상주의 게임을 기다리고 있는 이용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제작사에서 웹툰 스토리를 그대로 잘 살려주셔서 원작 팬분들도 분명히 좋아하실 것 같다. 전투 타격감도 뛰어나서 액션 게임 자체로도 매력적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