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5-03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8914주소복사

뮤 오리진2, CBT 마무리... '어비스' 등 게임 콘텐츠 호평

웹젠(대표 김태영)이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2’의 비공개테스트를 마무리했다.

웹젠은 5월 2일 사전모집과 추첨을 거쳐 선정한 5천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7일동안 진행한 모바일MMORPG ‘뮤 오리진2’의 비공개테스트(CBT, Closed Beta Test)를 마쳤다.

웹젠은 ‘뮤 오리진2’의 비공개테스트에서 서비스 안정성과 추가 개발사항 등을 확인했으며 개발 보완을 거쳐 이르면 상반기 내로 ‘뮤 오리진2’의 정식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웹젠은 현재 정식서비스 회원 사전모집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고, 오늘(5월 3일) 기준 사전모집 이벤트 참가자는 100만명을 넘어섰다.

웹젠의 ‘뮤 오리진2’는 MMORPG의 가장 큰 재미요소인 성장 및 협력, 대립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으며, 모바일 MMORPG에서는 처음으로 ‘크로스월드’ 시스템을 구현해 기존의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들 보다 한 발 먼저 ‘MMORPG 2.0’를 내세웠다.

특히, 크로스월드 시스템에서는 완전히 독립된 세계로 기획된 ‘어비스’가 핵심으로, 게이머들이 자신의 원래 활동서버와 ‘어비스’를 왕복하면서 다른 서버의 사용자들과 협력하거나 대결하는 콘텐츠들이 즐길 거리로 구현돼 있다.

기존 MMORPG에서 자신의 서버에 한정됐던 게이머의 게임공간은 ‘뮤 오리진2’에서 ‘어비스’와 각 서버들이 이어지면서 서버 밖으로 확장됐고, 이에 따른 콘텐츠들도 더욱 다양해 졌다.

또한, ‘뮤 오리진2’에서는 개인의 빠른 성장 속도만이 아니라, 길드원들이 협력해 같이 성장하고 타 길드들과 대결하는 GvG(길드대항, Guild versus Guild) 콘텐츠들도 크게 늘어났다.

이외에도 이번 비공개테스트 참가자들은 설문조사를 통해 콘텐츠 간의 끊임없는 순환구조와 서버 안정성, UI(사용자환경, User Interface) 및 그래픽 등 게임의 전반적인 시스템에 대해 높은 만족을 표했다.

한편, 웹젠의 대표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은 오는 4월28일 출시 3주년을 맞는 현재도 활발한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대표적인 스테디셀링 모바일게임으로 자리잡고 있다. 

‘뮤 오리진’은 MMORPG 중 최초로 2015년 출시와 동시에 국내 모든 앱 마켓(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에서 매출 및 인기순위 1위에 올라 국내 모바일MMORPG의 전성시대를 열었다.

‘모바일MMORPG 2.0, 뮤 오리진2’의 게임서비스 계획 및 이벤트, 게임정보 등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게임카페 및 게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