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4-14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8689주소복사

롤챔스 우승 차지한 킹존, "MSI에서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킹존 선수들, "좋은 분위기의 연습 환경이 우승 견인"

킹존 '피넛' 한왕호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14일 열린 '2018 롤챔스 스프링 결승전'에서 킹존 드래곤X가 세트 스코어 3-1로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두 시즌 연속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특히 '프레이' 김종인의 카이사가 결승전 내내 빛났다. 김종인은 4경기 연속 카이사를 꺼내 압도적인 딜링을 선보이며 우승을 견인했다.

킹존은 1세트에서 아프리카에 무기력하게 패배하며 불안감을 보였지만 2세트부터 거듭 진화되는 모습으로 파괴적인 본래의 모습을 찾으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었고, 3연속으로 경기를 승리하며 최종 우승했다.

모든 경기가 끝나고 킹존 선수들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피넛은 "오늘 같은 날만 있었으면 좋겠다"며 "모든 관계자와 팬들분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프레이는 "한 판 지긴 했지만 재밌는 경기가 펼쳐져 좋은 분위기 속에서 좋은 경기가 펼쳐진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질의응답을 간추린 것.

- 상대가 카이사를 밴 하지 않았는데

김종인: 좋은 픽이라서 선픽까지 했던 것이 사실이다. 밴을 했더라도 준비를 여러가지 했기 때문에 문제는 없었다. 물론 마지막 경기 때는 뭘 하지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선픽으로 가져왔다. 벤이 됐다면 블루는 주어진 픽을 하자는 입장이었고, 카이사가 없는 상황에서 상위 티어를 가져가면은 그 아래 티어로 잘해보자는 느낌이었다.

- 모르가나 밴은 예상 안했는지? 모르가나와 카이사 조합은 어떤지 

강범현: 모르가나 챔피언이 모르가나 대처법이 있었다. 카이사 때문에 빛을 봤던 것 같다. 카이사는 돌진을 해서 상대와 1대1 상황이 많은데 블랙쉴드를 서주며 CC가 면역되며 날뛸 수 있기때문에 하이퍼 캐릭터 느낌이 나는 것 같다.

- 첫 세트 이후 분위기

강동훈: 우선 밴픽적으로 과하게 자신감이 있어 1세트 이후 수정했다. 1경기를 통해서 오히려좋았던 부분은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충분히 느낄 수 있다는 체감이 있었다. 1세트에서충분히 긴장을 완화시키고 저희 플레이를 이끌어나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MSI(2018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 진출하게 됐는데

김종인: 다른 해외 경기를 참고하지만 안해본 상대라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중국도 잘하는 선수가 많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MSI에 진출하게 되는 경계되는 선수는 우승팀이 정해져야지 판단 가능할 것 같다.

- 3세트 밀릴 때 팀 분위기는?

강범현: 초반 불리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카이사를 믿고 버티자고 했다. 그 와중에 제가 미드 교전에서 상대 진이 모르가나를 잡으려다 저희가 이득을 확실히 봐서 이기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 저번 미디어데이 때 부산에서 진 적이 없다고 한 소감에 대해

강동훈: 저희 집이 부산이라. 왠지 모르게 이길 것 같은 홈팀 느낌이 많이 든다. 물론 어떤 결승이든 간에 준비를 철저하게 생각했다.

아프리카쪽에서 카이사를 밴하지 않는 것을 보고 의외로 전략 노출이 안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여드릴 것이 많은데 MSI때 보여드리겠다.

- 프레이 선수는 MVP를 싹쓸이 했는데 소감은?

김종인: 결승전 MVP는 저와 먼 이야기인 것 같았다. 오늘도 MVP라는 게 있는지 모르고 경기에 임했다. 경기를 진행하며 잘했다는 느낌이 들긴 했는데 그걸 보고 MVP를 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 아프리카 경기를 어떻게 준비했나

강동훈: 새벽 6시까지 연습한 결과라고 본다. 아프리카와 경기를 준비하며 여러가지 시도를 하면서 답을 내렸다.

작년 서머 때도 생각했던 것은 컨디션 조절이 중점이라고 생각해 이동거리 등을 세심히 챙겼다.

- 기량이 날로 좋아지는데 

김동하: 기량이 최고치라는 말은 아직 동의를 하지 못한다. 게임 내에서 부족한 점이 있어서 더욱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원동력이 된 것 같다. 이번 경기 끝나고 숙소 들어가도 결승전에 대한 리플레이를 서로 이야기하며 연구할 것 같다.

김종인: 저희가 이번 결승을 준비하면서 아프리카가 연습량으로 유명한데 저희도 이번에는 연습량에서 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 킹존 드래곤의 우승 포상 약속은 있나

강동훈: 계약상 인센티브가 있을 것 같다. 한국 대기업은 지원과 복지가 좋다고 한다. 저희 만의 다른 스타일로 선수들이 연습에 지장받지 않도록 맞추고 있다. 좀더 프리하면서 각자에 맞춰서 서포팅하고 있는 점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 비디디가 최고의 미드라고 불리는데

곽보성: 미드 이야기는 아직 이른 것 같다. MSI에서 보여드리겠다. 

- 제이스 7번 픽하고 승률이 백프로다. 4세트에서 제이스를 픽했는데. 또 스크림 때 제이스로 연습한 적이 있는지

김동하: 작년 서머 결승에서 제이스 픽했던 것이 기억났다. 아무래도 저에게 역할을 준 것 같아 충실히 집중했다. 제이스 같은 경우는 굳이 스크림을 하지 않아도 자신감이 있다. 언제든지 꺼낼 수 있는 카드다.

-쿠로 선수에게 한 마디 한다면?

강범현: 높은 자리에서 만나게되니까 뿌듯한 감정도 있다. 서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