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권 기자 (khk@playforum.net) I2018-02-07

http://www.playforum.net/webzine/Detailview/187903주소복사

카카오게임즈, '플랫폼-퍼블리싱-개발' 삼각편대 통해 전방위 공략 나서

개발 자회사 '프랜즈게임즈' 통해 캐쥬얼 집중... 타 장르는 퍼블리싱 및 투자 계획

카카오게임즈는 7일 양재 엘타워에서 ‘카카오게임즈 미디어데이: 2018 프리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카카오게임즈는 모바일과 PC 온라인 등을 직접 전개하는 게임 퍼블리싱 사업 전략과 함께 올해 라인업을 공개했다. 또한 통합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공식 출범하고 개발 역량의 내재화를 통한 영토확장에 나섰다.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는 "쟁쟁한 프랜차이즈 레스토랑과 경쟁력 있는 음식점이 즐비한 이 시점에 분식점으로 많은 이용자들의 사랑을 받겠다"며 "이를 통한 대중성 확보에서 나아가 캐쥬얼 게임의 방점을 찍겠다"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

먼저 단상에 오른 조계현 대표는 PC온라인 사업의 성장과 도전에 대해서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에도 새로운 경험과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이어가겠다는 것.

검은사막은 150회 업데이트와 16개 직업을 무장하며 방대한 콘텐츠를 뽐냈다. 누적 가입자는 240만 명을 돌파했으며 플레이 시간은 3억 시간에 이른다. 또 최근 신규 직업 '란'을 공개하며 오연서를 홍보모델로 발탁하고 파격적인 영상 광고를 만들어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이에 검은사막은 그랜드 오픈 이후 최고 동시 접속자를 갱신하고 있다.

배틀그라운드 역시 지난해 11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으로 DAU(일일이용자) 50만 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PC방 점유율 역시 압도적으로 1위를 기록 중이다. 올해는 15세 이용가 서비스를 시작으로 e스포츠 대회 개최, PC방 중심 오프라인 마케팅 등 활봘한 저변 확대의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카카오게임즈'의 미국 및 유럽 법인을 통한 전 세계 104개국 직접 서비스로 누적 가입자 350만 명, 최고 동십자 12만 명, 누적 매출 2천억 원 이상으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스페인어 추가, 글로벌 토너먼트 진행 등 참여형 프로모션을 통해 이용자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다음으로 남궁훈 대표가 단상에 올라 모바일게임 전략에 대한 발표를 이어갔다.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

모바일게임 플랫폼에서는 계약되지 않은 건을 포함해 약 20여 종 라인업을 확보했다. 

먼저 카카오톡에서 다운로드 없이 바로 즐길 수 있는 스낵게임부터, 프렌즈게임을 포함한 캐주얼과 스포츠장르, 매니아 층이 두터운 서브컬쳐, 웹툰 기반의 모바일게임, MMORPG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탄탄한 파이프라인을 영상을 통해 선보였다. 
 
출시가 가시화된 각종 모바일게임과 함께, 캡콤의 캐릭터를 활용한 SRPG '캡콤슈퍼리그', 디즈니 IP를 활용한 스포츠게임 '탁구왕미키', ‘던전링크’의 개발사 ‘콩스튜디오’의 어드벤처 RPG '프로젝트 스네이크' 등 미공개 신작들이 최초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액션 게임 개발 명가 ‘액션스퀘어’의 신작 RPG들인 ‘프로젝트G’와 ‘프로젝트E’는 각각 '기간틱엑스'와 '이터널랩소디'로 확정됐다. 
 
이처럼 소재와 장르적 다양성을 고루 갖춘 모바일게임들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사업 방향도 개편한다. 개편될 모바일 사업의 핵심은 ▲카카오게임 플랫폼의 진화, ▲퍼블리싱 모델 경쟁력 강화, ▲통합된 개발 역량과 프렌즈IP의 시너지에 중점을 두고 있다. 
 
‘카카오게임’ 플랫폼의 가장 큰 변화는 다양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과 연동을 가능하게 하고, ‘for kakao’라는 브랜드 노출을 옵션화 한다는 점이다. 게임의 특징에 따라 구조적인 선택권을 제공해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을 위한 유연한 정책을 펼쳐나간다. 
 
게임 서비스와 운영에서는 퍼블리싱 모델을 고도화한다. ‘직접 퍼블리싱’, ‘공동 퍼블리싱’, ‘준 퍼블리싱’으로 사업 모델을 재편하고, 각 모델에 최적화된 사업 전개로 퍼블리싱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며 성장 가도를 달릴 채비를 마쳤다. 
 
또한, 최근 ‘액션스퀘어’ 투자와 같이, 긴밀한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하는 투자를 더욱 공격적으로 전개해 퍼블리싱 사업의 지속성과 성공 가능성을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프랜즈게임즈'를 출범하고 게임 개발력을 더해 플랫폼-퍼블리싱-개발의 삼각편대 구조를 갖춘다. 이날 자회사와 계열회사들의 개발력을 한 데로 집중하고, 전문성을 확대하기 위한 개발자회사 ‘프렌즈게임즈’의 CI를 최초 공개했다.

초대 대표를 맡은 남궁훈 대표는 ‘프렌즈게임즈’가 독보적인 국내 캐주얼 게임 전문 개발사가 될 것임을 천명하며, 게임 개발 영역 확장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 다짐했다. 
 
권미진, 김동준, 박영호 3명의 책임프로듀서를 중심으로, 권현미, 박우람, 윤경옥, 김준현, 최웅규 PD가 각 개발 조직을 이끈다. ‘대흥개발’ 강기종 대표와 ‘손노리’ 이원술 대표 두 스타 PD가 힘을 보태고, ‘피플러그’ 이재상 대표, ‘레프트라이트’ 유정상 대표가 합류해 총 12명의 핵심 구성원이 개발의 주축이 된다. 
 
‘프렌즈게임즈’라는 사명에서도 엿볼 수 있듯,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스낵게임을 비롯해 다양한 게임의 개발을 전담한다. 
 
행사를 통해 ‘프렌즈게임즈’에서 개발 중인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개성 있는 신작 프렌즈게임들과 공포게임의 대명사 ‘화이트데이’ IP를 활용한 VR게임 '화이트데이: 담력시험' 등 미공개 신작들의 영상을 상영하며 개발사로서 첫 발도 내딛었다.

© 플레이포럼,무단 전재(펌)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
facebook 공유
twitter 공유

댓글 0

로그인하셔야 코멘트 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